나만 아는 체스이야기 -

선구자였던 그러나 지독히도 폐쇄적인 1


우연한 기회로 알게된 한국체스협회를 통해서

체스에 향한 발걸음을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된
 
나로서는 만약에라는 가정을 참 많이하게된다 

그 중 하나가 만약에 내가 한국체스협회가 아닌

대한체스협회를 먼저 알게되었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시간은 20초반 체스를 알게된 이후 시간많고

혈기왕성한 체스를 좋아하던 나는 자꾸 체스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찿아서 헤매었던거같다

흡사 지구에 엄청난 재난이 닥쳐서 사람과 사람의

연결이 끊긴상태에서 생존자를 찾아가는 그런 느낌?

그러다가 찾게된 또  한명의 생존자가 아닌 

생존자집단


한국에는 한국체스협회 사람들밖에 없었다고 느끼던

그마져도 다 전멸하고 나만 살아남았는데 ㅠㅠ

대한 체스협회라니...

사당쪽에 있던 이곳을 처음 찾게되었을때 느낌은

사뭇 달랐다

사무실 문입구에는 체스협회임을 알리고 있었고

한국체스협회와는 다르게 뭔가를 활동적으로 하고

있다는 흔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문은 상당히 굳게 잠겨져 있었는데 노크를 통해서 

안에서 문을 열어주어긴 했는데 들어가는데는

실패했다

낯선 사람이 들어오는것을 원치 않은 분위기였다

솔직히 난 체스인을 만난다는것만으로도 반가운

마음에 이들을 만나고 싶었는데

무엇보다 안에는 체스를 두는 어린이들이 있었고

나와같이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체스인들과 힘을

합치면 좀 더 많은 체스인들이 모일수도 있겠구나

싶었는데...

그러나 그건 나만의 생각이였던것같다


우선 사무실(학원)을 이중 삼중으로 잠궈놓고

있는것도 이상했고 결국에는 원장님이 없어서

정식 만남은 다음 기회에 이루서졌으나 그다지

나아진점은 없었다


두번째 대한체스협회이야기는 다음으로...



글을 적으면서 드는 생각이 무슨 워킹대드찍는줄

좀비만 없다뿐이지 흔치 않은 생존자집단과의

만남에서도 반갑기보다는 눈치를 살펴야한다는

사실이 씁쓸하게 만들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