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스와의 첫만남

나에 대해서 2018.03.29 11:59 Posted by koreagm
체스 첫만남

아무래도 저의 체스이야기에서는
제가 체스를 어떻게 알게되었는지부터
말하지 않을수가 없네요
지금의 제가 있기에는 그때의 제가 없어서는 
안될테니까요

제가 체스를 처음 알게된건 국민학교 4학년때 
일이었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때 영화에서 
체스를 처음 접하게되었죠 
신기하게도 진짜 체스 영화였습니다 
스토리는 가물가물한데(다시보고싶은데 제목을몰라서)
간단하게 스토리를 말하자면 배위에서 벌어지는
체스시합(이런걸 후에 알게되었는데 크루즈대회라고  하더군요)이였고
도전자가 경기를 이기기위해 챔피언 먹는 물에 약을 타서 눈을 멀게해서 불리한 경기로 도전자가 이기게됩니다 
이때 챔피언에게는 제자가 있었는데 실력을 키워 스승의복수를 위해서 다시 이긴다는
조금은 내용면에서 유치하지만 어렸던 저에게는 체스 자체는 멋지게 다가왔습니다
그때만하더라도 제가 가볍게나마 두었던
바둑의 단조로운 흑과백돌
장기의 알수없는 한문들로 크기만 다른 단면적인
모양의 장기알들에 비해
체스는 입체적인 각기 다른 모양의 기물들은
저를 한번에 사로잡았습니다
다른면으로는 그 시기에 집안의 가세가 기울어 체스영화에서 보여주는 화려한파티모습과 멋진 사람들의 모습이 동경이되기도했고요

그 다음날 용돈을 탈탈 털어 거금 5000원짜리 체스를 사게되었죠
그때 당시에는 소년장기부터해서 장기 아류가
많았고 체스도 서양장기로 불리었고 그저그런
보드게임에 불과했습니다
지금처럼 세계적인 게임인지는 알수있는
정보가 없었습니다
저와 체스의 첫만남은 그렇게 이루어졌지요^^

체스영화를 한국에서 볼 수 있었다는것도 신기하지만 체스세트가 있었다라는것이 신기하지 않나요
지금으로부터 약 40년전부터 체스가 있었다는것인데 
제가 체스일을 시작한것은 이로부터10년후이고 
현재의 한국 체스가 뿌리 내리기 시작된것이 지금으로부터 12년전(저는 개인적으로 2006년을 현재 한국체스의 발전의 틀로 생각하고 있습니다)입니다

제 체스이야기는 체스일을 시작한 1990년부터

2005년까지의 약 15년동안의 이야기가될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목표를 바로 잡아 주는것이라고 이야기 할수 있을꺼 같습니다.

 

분명 저보다 체스를 잘하는 사람도 저보다 많이 알고 있는 선생님들도

 

있을것입니다.

 

체스를 잘하는 사람은 체스 플레이어가 당연히 더 잘할것입니다.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은 코치로서의 능력이 뛰어난것일테고요

 

선생님은 그 어린이가 가지고 있는 달란트를 늘리는 방법과

 

잘 활용하는 방법을 아는 사람이 좋은 선생님일꺼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아이들을 잘 가르친다고 자부하는 이유는 지금까지 많은 아이들을 가르쳐와서도

 

뛰어난 아이들을 어려서부터 키워와서도 아닙니다.

 

저는 항상 제 제자가 나를 대신해서 제 꿈을 꿀수 있기를 바래왔습니다.

 

재열이가 그랬고 용태가 그래왔으며 홍진이에게도 제 꿈을 심어 주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들에게 저의 모든것을 가르치며 좀더 성장할수 있도록 열심을 다했고

 

그러하기때문에 이들은 저를 넘어설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자가 선생님을 뛰어넘는 경우는 몇 없습니다.

 

그러한 제자가 체스쪽에서 메인에 서지 못한다면 그건 선생님이 실력이 없는것이지만

 

저를 뛰어넘는 제자들은 충분한 실력을 갖추고 있고요 국가대표로서의 능력으로도

 

모자라지 않습니다.

 

저는 지금도 저의 제자들에게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걸음 더 한발자국 더 성장할수 있도록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에 대해서 생각합니다.

 

체스가 인생의 목적이나 목표가 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체스를 꼭 잘해야 하는것만은 아닙니다.

 

그 바램은 아이들 몫이겠지요 아이들이 원한다면 이끌어주는것이 선생님 몫이고요

 

제가 다른 선생님들과 다른점이 있다면 내가 가지고 있는것을 내가 주고 싶은것만을 주는

 

그런 선생님이 아니라 아이가 가지고 있는것을 빛을 발할수 있게 도와주고 부족한것을

 

채워주는 그런 선생님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에게 배우는 모든 제자들이 저와 함께 아이들의 꿈도 같이 키워 나갈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www.wowtv.co.kr/program/tv_list.asp?from=tv&pgmid=P1152&pcode=T09040100&bcode=T03010000&seqLevel=12&cncode=0&sccode=

6월 24일자 입니다.

 

학이시습 - 체스 강사 이철우를 소개합니다. (아 제가 저를 소개하려니 부끄부끄)


얼마전 촬영한 방송 DVD를 이번에 받았습니다.

뭐 이런것까지 올리느냐하고 생각하시는분들도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냥 이철우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구나 하는정도로 봐주시길 바라겟습니다.

아울러 체스라는것이 이런거구나하는 새로운 정보를 습득하신다고 생각해주셔도 좋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에 대한 뒷소문들...

나에 대해서 2012.08.16 10:46 Posted by koreagm

저는 예전부터 참 안 좋은 소문에 휩싸여 왔습니다.

그게 대놓고 그러는것이 아니라 저 뒤에서 흘리고 다니는거죠

원래 체스계가 예전부터 그래오긴해왔지만 이런 소문에 휩싸이다보면 참 씁쓸합니다.

뭐 제가 처신을 잘못했다면 제 잘못이겠지만

그런 소문이 실체가 없다는점 그리고 제가 아닌 제 주변에 좋은 사람들이 많다는점을

봐주신다면 그런 오해는 조금은 불식 시켜줄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1.이철우 선생은 오프닝을 무시한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린말입니다.저는 아이들에게 오프닝 이름을 외우게 하거나 한 라인을 무작정

외우게 하지는 않습니다.

수업 자체가 오프닝에 대한것을 가르치는게 아니다보니 더 그런거 같습니다.

하지만 한때 오프닝 위주로 가르치던분이 다르게 가르치는 수업을 하는것을

매번 보아왔으며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 또는 대부분(전부가 아니라) 전술적인 부분의

수업이 효과적이라 믿어 왔기때문입니다.

물론 제가 다른 선생님들에 비해 오프닝을 가르치는데 취약하다는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 게임이나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이 오프닝으로 인해 게임에 문제가 생긴다면

고쳐야되고 공부해야하겠지만 공부는 순서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오프닝을 무시하는것이 아니라 어느정도 오프닝의 틀이 되어 있다면 다른쪽의 공부가

우선이라고 생각해서입니다.

 

2.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말고 다른 아이들을 나쁘게 평가한다?

우선 기본적으로 저는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말고는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그 아이에 대해 평가할 이유가 없습니다.

특히 문제 있는 아이들에 대해서는 더욱더 나쁜 평가를 내리지 않습니다.

다만 요즘 어린이 체스 경기장에 가보면 아이들이 열의가 없고 열정적으로 두지

않는것에 대해서는 몇차례 이야기 한적이 있습니다만 이 부분이 기분이 상하시다면

제가 사과드리는게 맞겠지요 그런 류에 대해서 말씀 드린적들은 있는거 같으니까요

하지만 어떤 의도에서 말씀 드린것은 아니며 그럴일도 없습니다.

저는 제 안에 있는 사람들만 챙기기도 벅찹니다.

굳이 제 밖에 있는 사람들을 제 안으로 끌어 들일려고 애쓰지도 않습니다.

제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뭐하러 다른 제자들을 평가합니까 제 제자들 챙기기도 힘든데...

 

3.저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사람들 특히 제자들...과의 오해

과거부터 현재까지 저를 괴롭히는것이 제자와 저 사이에 대한것입니다.

이재열 - 지금은 열심히 체스를 가르치는 선생님이지만 과거부터 지금까지

저와 스승과 제자 사이는 변함 없습니다. 제가 재열이 붙잡고 안놔준다?

무슨 말도 안되는.. 서로 노예계약을 한것도 아니고...

용태 - 요즘분들은 용태가 저의 제자였다는것을 모르는 분들이 많으셨을껍니다.

초등학교 2학년부터 중학교 2학년때까지 줄곧 제가 가르쳐왔고 잘해왔습니다.

이 친구에 대해서도 저와 말들이 많았고...

홍진이 역시 마찬가지이며

성호 가지고도 뭐라하시는분들이 있는데 (소문에 누구 제자였는데 제가 뺐어왔다는 식의...)

성호를 노골적으로 제 제자라인으로 두고 있는건 맞습니다만

설마 제가 성호를 체스를 가르쳤겠습니까만은... 체스를 가르쳐주어야만 선생님은 아니지요

체스안에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같은 시간을 보내며 멘토적인 역활을 한다면

그리고 그로 인해 체스의 삶에 영향을 준다면 그게 선생님 아니겠습니까

 

이 외에도 저에 대한 사소한 오해들이 많은데...

일일이 설명을 드리거나 해명할 그리고 증거나 확실한 물증도 없이 떠드는 사람들의 말은

안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저도 인간이기에 본의 아니게 제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를 드릴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마음의 문을 열고 상담할 준비가 되어 있으니 연락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는 오해를 받는것도 하는것도 싫어합니다.

혹시 제가 모르는 다른 뒷소문도 있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