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년간 이상을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체스를 배우는 아이들이 조금이라도 더 실력이

 

나아지는걸 바라는 마음으로 가르쳐왔습니다.

 

물론 체스를 잘하는것만이 능사는 아니고 체스와 함께 인성이 발달되야 하는것도 맞는말입니다

 

제가 지금까지 가르치면서 체스를 잘한다고해서 그 아이가 인성이 잘못되었다거나

 

체스만 잘하는 기계로 키워 온것이 아닙니다.

 

저를 체스 선생님으로 부르는 제자들중에 문제가 있었던 아이들은 없습니다.

 

제가 이렇게 전문적으로 체스를 잘하는 아이들을 가르치고 싶은 이유는 너무나도 안타까운

 

아이들이 많기때문입니다.

 

누구보다도 시간을 많이 투자했는데도 불구하고 결과를 못내는 아이들을 많이 봐왔고

어렸을적에 체스 잘둔다는 소리 많이 듣던 아이들이 어느정도 나이를 먹고 나서도

그저 체스를 잘두는 아이로만 남아 있는 어린이들을 많이 보아 왔기때문에

안타까웠습니다.

 

만약 아이가 체스를 잘하고 싶은 마음이 있고 부모님이 아이가 원한다면 체스를 잘할수

있는 여건만 만들어준다면 그 누구라도 3년안에는 그 나이대에서 국가대표가 될 수

있습니다.  나아가서 국내 최고의 실력자로도 성장할수 있습니다.

 

장담하건데 만약 적어도 국내에서 자기 나이대에서 1등을 하고 싶다거나

 

정말 잘해서 국내 최고를 꿈꾸고 싶다면은 연락주세요

 

적어도 체스 실력에 있어서는 국내 최고의 실력으로 만들 자신이 있습니다.

 

010 5133 7175 이철우입니다.

상담 전화를 주세요(무료 상담입니다.)

 

지금까지의 경험과 키웠던 아이들이 제 실력을 보장할것입니다.

 

체스를 너무 좋아하고 열심히 하려는 아이를 찾고 있습니다.

 

월드 유스 국가대표에 도전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스chess 개인지도 레슨 합니다.

개인지도 2013.08.22 00:45 Posted by koreagm

 

 

 

체스개인지도 안내

 

대상 : 유 . 초등부 , 중학생

* 체스를 단기간내에 실력을 향상 시키고 싶은 사람
* 체스를 배우고 싶은데 시간이 없는 사람
* 체스를 가르치기 위해 준비하는 사람들

 

교육가치 :

* 생각하는 방법의 다양성을 배우며

* 미래에 대한 해외 어린들과의 사교적 개념으로

 

교육방법 및 수강료 : 주 1회 월 4회 기준

* 개인지도 (1명 ∼ 2명) 300000원/60분 , 400000원/90분

* 그룹지도 (4명 ∼ 6명) 월40만원∼60만원

 

* 특별지도 (1명) 협의

 

약력 :

* 25년이상 체스교육중

* 前 다수 중고등학교 수업(가원중 , 문정중 , 대왕중, ...)

* 3개 문화센터 출강

  삼성레포츠(서초) , 현대백화점(목동) , 뉴코아아울렛(평촌)

* 체스책 출간 - 논리체스 저자

 

해외 체스대회 인솔&참가:

* 2006년 터키 U16 체스 올림피아드

* 2007년 터키 유스 챔피언쉽

* 2008년 러시아 모스크바사회대학 체스캠프

* 2010년 그리스 힐키디키 월드 유스체스 대회 인솔

* 2012년 모스크바오픈 참가 ( 레이팅 1769 획득 )

* 2013년 모스크바오픈 두번째 참가

* 2014년 체코오픈 참가(파르두비체)

* 2015년 리가오픈 참가(라트비아)

* 2016년 체코오픈 두번째 참가

* 2017년 체코오픈 세번째 참가

* 2017년 런던 클래식 참가

* 2018년 체코오픈 네번째 참가

 

* 2019년 체코오픈 다섯번째 참가 준비중

 

 

제자 입상경력 :

이재열 : MSO체스대회  문화부 장관상 수상 (2000년, 2002년)

조성호 : MSO체스대회  서울시 교육감상 수상 (2006년)

이충언 : 서울시교육감배 체스대회  입상 교육감상 수상 (2008년)

 

 

 

문의전화 010 - 5133 - 717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래글을 쓰고 딱 일주일만에 이런글을 쓰자니 내가 뭐하는 사람인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아쉬움도 생기고 그냥 나의 답답함에 글을 적는다

사실 지원이를 가르치고자한것은 두가지 이유에서이다.

첫번째는 분명 재능이 있는 아이고 똑똑한 아이인데 결과가 나쁘게 나오는것이 매우

안타까웠다.

두번째는 언젠가 지원이를 보니 체스에 대한 재미 또는 흥미를 잃고 있다는 느낌을 받아서

아 이러면 지원이의 장점이 사라지는데 대한 안타까움 이었을것이다.

그래서 좀 더 애정을 가지고 지원이를 가르치고 싶었는지 모르겠다.

마음을 품고 있는지 꽤 오랜 시간이 흘러서야 겨우 지원이를 품에 안을수 있게 되었다.

뭐 이때까지만해도 여성 체스계는 확실하게 접수할수 있겠구나하는 부품 꿈을 가지게

되었는데 결과적으로 혼자 김치국부터 마신거고 마음속의 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뜨렸던거 갔다.

어쩌면 이번 문제뿐 아니라 내 문제는 부모님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하는것이 문제인거

아닌가 싶기도하다 정확히 말하자면 겉으로 하는 말을 100% 그대로 받아들인다라는거??

그러고보면 홍진 어머니의 말씀도 그대로 받아들여 마음에 상처를 많이 받았는지 모르겠다

속마음은 아닌거 잘 생각해보면 알수 있는데 그냥 농담으로 하는 말 조차 그대로 듣고서

가끔은 속이 상하기도했다.

지원이 문제도 역시 너무나 쉽게 그대로 받아 들인건 아닌지....-_-

처음 지원이를 가르치게될때 내 귓가에 남아 있는 소리는 아이가 체스를 재미있게 즐겼으면

좋겠다는 이야기와 스스로 공부를 할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씀이셨는데

첫번째는 개인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느끼는데 두번째가 문제였던것이다.

근데 지난 1년 이상 습관이 안되어 있는 아이에게 하루아침에 공부 습관을 만든다는건 무리에

가깝다는게 내 생각이다. 습관은 서서히 바꿔야지 강제로 바뀔수는 없는것이다.

물론 바꿀려면야 바꿀수도 있는데 그러면 재미가 사라진다. 그게 다 그런것이 아니라

지원이 같은 타입이 그렇다는것이다. 홍진이도 그렇고....

이들이 아예 작정을 하고 체스 프로로 나갈꺼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재미고 뭐고 무조건 해야하기때문에 그때는 강제로라도 해야 할것이지만

적어도 지금은 그 시기가 아니기에....

뭐 결국 지금 다시 기회가 와도 가르침이 바뀔것이냐 묻는다면 역시 바뀔 이유가 없다.

지원이의 변화...

글쎄 어쩌면 내가 정말 포커스를 잘못 맞췄는지도 모르겠지만

지원이가 최근에 내가 가르치기전(한달도 안된 시기를 가르쳤다고 말하기도 좀 그렇지만)에

레피드 시합에서 몇번 우승한적이 있다.

스탠다드에서 결과가 안 좋았던점이 내 기억속에 크게 자리잡고 있어서

난 지원이를 생각을 오래하고 좋은수를 찾을수 있는 끈기를 만들고 싶었던것이다.

가볍게 두고 빠르게 승부내는것을 바꾸고 싶었던것인데....

그래서 서서히 바뀌어져 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촛점이 잘못되었다

(이번 결과는 전적으로 내 잘못일것이다. 지원이를 잘못 가르친... )

어째든 결과는 결과고 지원이한테 꽤나 미안해진다. ㅠㅠ

결과만 가지고 생각하자면 예전에 홍진이 레피드에서 연승가도를 달리다가 처음으로 스탠다드를

홍진이가 경험한시기가 생각난다.

아시아게임 단체전 선발전...

6전 1승 5패.... 거의 전패나 다름없다.(마지막 한명도 스탠다드가 전혀 준비가 안된제 아이한테

이긴거니까...)

만약 이때 홍진이 어머니가 '아 이철우 선생님은 스탠다드를 못 가르치시나보다'라고

포기를 하셨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아니

홍진이가 기적적으로(지금 생각하면 거의 불가능한) 스탠다드에 익숙해져서 게임이 가능해지지

않았다면 그래서 어머니가 그때 당시 저에게 맡기지 않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갑자기 이글을 쓰는 이시간 불현듯 떠오르는 상상이 꽤나 끔찍해졌다. 에혀....-_-

홍진 어머니께 감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하루 게임에서 제일 값진 승리는 당연 지원이의 승리일것이다.

본인 자신에게나 여자 제자를 키우고 싶은 선생님

그리고 뒤에서 믿어주고 계시는 부모님에게까지

진지한 지원이의 모습에서 여전사 같은 이미지가 느껴질정도로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였다.

때론 무언가 찾고자하는 지원이의 모습을 보면서 강렬하다고 느껴질때도 있었다.


유리하던 상황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은 모습이 더욱 이쁘게 보여졌다.


여유를 부릴만한 상황에서도 긴장의 끈을 풀지 않은 지원이


한국 여자 체스 챔피언으로 가는 한 발자국이 될 이 모습....


뒤에서 보는 자윤이도 지원이 누나의 승리를 예견 했을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